HOME  >  상담실  >  교육정보
       
0 수능 없이 ‘IN서울’ 가능한 수시 학생부교과‧논술전형은?
조회수 : 1,198 

수능 경쟁력이 부족한 수험생은 수능 성적을 요구하지 않는 수시 전형을 집중적으로 공략해야 한다. 대표적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은 대부분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서울권 대학 중 학종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는 대학은 가톨릭대(학교장추천전형_의예과) 고려대(학업우수형) 서울교대 서울대(지역균형선발전형) 이화여대 홍익대뿐이다.

 

문제는 여건상 학생부종합전형에 지원하기 어려운 수험생이다. 학생부교과전형과 논술전형 등의 경우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조건으로 두고 있는 대학이 많아 수능에 대한 대비가 병행되어야 한다. 이 경우 수능에 대한 부담이 큰 수험생에게는 적절한 대안이 되지 못한다.

 

그러나 다행히 일부 대학은 학생부교과전형이나 논술전형임에도 수능 성적을 요구하지 않는다. 수능 경쟁력이 부족한 수험생이 주목해야 할 수능학생부교과전형과 논술전형을 모아봤다.

 

이화여대, 중앙대, 한양대 등 교과전형에서 수능 최저 안 봐

 

내신 성적을 중심으로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서울권 대학들이 있다. 광운대 명지대 상명대 삼육대 세종대 이화여대 중앙대 한성대 한양대 등이다.

 

이 중 눈에 띄는 대학은 중앙대이다. 중앙대 학교장추천전형에는 서류평가가 포함되어, 교과전형임에도 자기소개서를 제출해야 한다. 서류평가 비율이 40%를 차지하기 때문에 학생부의 비교과활동 역시 중요할 수밖에 없다. 교과전형이지만 학종의 성격을 띠고 있다. 서류평가는 정성평가로, 학업역량, 탐구역량, 통합역량, 발전가능성, 인성의 5가지 평가요소를 각 20%씩 반영함으로써 학교생활에서 학업과 교내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균형적으로 성장한 학생을 선발하고자 한다.

 

명지대 교과면접전형과 이화여대 고교추천전형은 면접을 실시한다. 명지대의 경우, 지원자가 주어진 시간(20) 동안 A4용지 1장 분량(2~3문항)의 간략한 자기소개서 형태의 면접기초자료를 작성하면 이를 참고하여 개별면접을 실시한다. 면접 기초자료는 평가점수로 반영되지 않고 면접 참고자료로만 활용되며 지원동기, 장래희망, 성격의 장단점, 존경하는 인물 등을 작성해야 한다. 면접은 5분 내외로 진행되며, 성실성/공동체의식(35%), 전공잠재역량(35%), 기초학업역량(30%)을 평가요소로 두고 있다.

 

이화여대 면접에서는 제출서류인 학생부를 토대로 인성, 자기주도성, 전공 잠재력,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때문에 면접에 임하기 전에 자신의 학생부를 면밀히 살피고 미리 예상문제를 추려 준비할 필요가 있다.

 

한양대는 상위권 대학 중 드물게 교과 성적으로만 합격자를 선발한다. 때문에 합격자들의 교과 성적이 매우 높은 편이다. 한양대는 2020학년도 데이터사이언스학과에 이어, 2021학년도에는 심리뇌과학과를 신설하여 신입생을 모집한다.

 

한성대 교과성적우수자 전형은 상상력인재학부에 한해서만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연세대, 한양대 논술전형은 교과 성적도 반영 안 해

 

일반적으로 논술전형에서는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가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수능을 요구하지 않는 대학도 있어 눈여겨볼 만하다. 서울권 대학으로는 경기대(서울캠퍼스) 광운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시립대 연세대 한양대가 해당된다.

 

이 중 연세대는 다른 전형요소를 전혀 활용하지 않고 오로지 논술성적으로만 선발한다. 수능 전에 논술고사를 실시한다는 부담은 있지만, 내신이나 수능 성적이 부족한 학생에게는 상위권 대학에 합격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한양대 논술전형은 학생부가 20% 반영되지만 내신 성적이 아닌 출결, 수상경력, 봉사활동 등을 참고해 학생의 학교생활 성실도를 중심으로 종합평가한다. 교과 성적을 직접적으로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내신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서울이 아닌 수도권 대학 중에서는 가톨릭대(성심교정) 경기대(수원) 단국대(죽전) 아주대(의학과 제외) 인하대(의예과 제외) 한국외대(글로벌) 한국항공대 등이 논술전형에서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요구하지 않는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교과나 논술전형 중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는 경우 수험생의 지원이 몰리게 되고 정량평가 요소들의 점수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면서 학생부의 경우 대학마다 반영과목 및 점수부여 방법에 차이가 있으니 미리 꼼꼼하게 체크하여 자신의 유불리를 명확히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출처:에듀동아(20.08.11)

등록일 : 2020-08-27 오전 11:49:06